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바이러스 사멸

1037

구충제로 쓰이는 ‘이버멕틴(Ivermectin)’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48시간 안에 사멸시킨다는 실험 결과가 전해져 큰 주목을 받으면서 국내외에서 논란도 함께 일고 있다. 

지난 4월 4일(토) 호주 멜버른의 모나시대학 생물의학연구소(BDI)는,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기생충 감염 치료제인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BDI와 피터 도허티 감염·면역연구소, 멜버른대, 로열멜버른 병원 등이 공동 진행했으며 연구 결과는 의학 저널 ‘항바이러스 연구’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에 참여한 카일리 와그스태프(Kylie Wagstaff) 박사는, 단 한 번의 투약으로 48시간 만에 모든 바이러스성 RNA를 근본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버멕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죽이는 메커니즘은 아직 결론이 안 났는데, 그러나 연구팀은 이 구충제가 다른 바이러스들에 작용하는 것에 비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의 면역 저항을 약화시키는 기능을 이버멕틴이 무력화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와그스태프 박사는 이버멕틴이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안전한 약물로 보인다면서, 인간에게 사용할 수 있는 정량이 효과가 있을지를 먼저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는 세포 배양 실험에서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려면 먼저 임상시험부터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버멕틴은 1970년대 토양 샘플에서 발견된 방선균의 한 속(Streptomyces avermitilis)이 분비하는 물질로 만든 약품으로 미국 머크사와 일본 기타사토연구소가 함께 개발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안전성이 입증된 구충제로 이, 옴, 강변 실명증, 분선충증, 림프 사상충증, 머릿니, 진드기 등 다양한 체내외 기생충 질병을 치료할 수 있고, 시험관 환경에서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와 뎅기열과 지카 바이러스에도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남미와 아프리카 등지에서 구충제로 사용 중이며 한국에서도 모낭충을 제거하는 효과를 이용해 안면홍조를 일으키는 염증성 주사를 치료하는 외용제가 허가가 돼있다. 

한편 이번 발표에 대해 정작 호주 자체에서도 상당한 논란이 일었는데, 빅토리아주의 제니 미카코스 보건장관은 이 물질을 오용하지 말라고 말했다.

또한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한국의 질병관리본부에서도, 이는 약제에 대한 연구 단계 제언이지 임상으로 검증된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안전성, 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질문을 받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도, 해당 논문을 검토했지만 사람에게 투여해 효과를 검증한 게 아니며 세포 수준에서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도, 구충제는 효과가 있어도 흡수율이 낮아 용량을 높여야 되는데 그러면 부작용 발생률도 커진다고 설명하고, 치료제로 개발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면서 그러나 향후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치는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에서 이버멕틴 성분이 들어간 구충제는 허가된 품목이 없으며 해외 수출용으로 한 개만 있는데, 한편 소식이 전해지자 베트남산 제품이 온라인 쇼핑에 재빠르게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한약사회에서는 7일(화) 전국의 회원 약국들에 이버멕틴 성분의 구충제를 판매할 경우 동물 구충 이외의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도록 철저한 복약지도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