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업 종사자 전용 검사소 문 연 퀸스타운

920

퀸스타운에서 관광 분야에 종사하는 이들을 위한 ‘코로나 19’ 검사소가 문을 열었다.

9월 14일(월)부터 서던 디스트릭 보건위원회를 비롯한 지역 보건 당국과 기관들이 연합해 설치한 검사소가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갔다.

검사센터 위치는 퀸스타운 시내의 캠프(Camp) 스트리트에 있는 빌리지 그린(Village Green)이며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아침 8시부터 저녁 6시까지 문을 연다.

이곳에서는 관내의 호텔과 레스토랑이나 바 직원들은 물론 공항 및 청소 직원들과 택시나 버스, 우버 운전자 등 다른 곳에서 온 여행객들을 맞이하는 지역의 관광 분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무료 검사를 실시한다.

이들은 ‘코로나 19’ 감염 증상이 없어도 검사가 가능하다.

지역 보건 당국 관계자는, 비록 남섬에서는 현재 양성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이번 조치는 국가적으로 진행 중인 방역 대책의 일환이라면서 환자 발생시에도 더욱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관계자는 국민들의 건강과 복지가 최우선이라면서, 많은 직원들이 검진을 받으면 다른 지역 사람들도 신뢰할 수 있는 강력한 메시지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까지 ‘코로나 19’ 경보가 레벨 2이지만 국내 여행은 가능한 상황인데 다음주 21일(월) 밤부터는 오클랜드를 제외한 지역은 레벨 1로 경보가 내려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조치는 다음 주말부터 3학기 방학이 시작되면서 국내 관광객들이 퀸스타운 일대를 찾을 것을 예상하고 이를 대비하는 차원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여진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