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X-레이에서 발견된 모형 권총과 실탄”

2613

모형 권총과 다량의 실탄을 가방에 넣은 채 국내선을 탔던 한 20대 남성이 결국 법정 출두를 면하지 못했다.

8월 17일(월) 블레넘(Blenheim) 지방법원에는 데렉 마누아릴 루아이티(Derek Manuaril Ruaiti, 29)가 출두했다.

그는 지난 5월 25일에 친척 장례식에 참석하고자 에어 뉴질랜드 편으로 픽턴(Picton)에서 웰링턴을 거쳐 오클랜드로 가는 도중에 웰링턴 공항의 X-레이 검색대에서 모형 권총과 이에 쓰이는 공포탄 실탄 29발을 지참한 게 적발된 바 있다.

당시 통상적인 환승객 소지품 검색에서 권총이 발견됐는데, 그는 이어진 경찰의 심문에 모형 베레타(Beretta) 권총은 트레이드미(TradeMe)에서 구입했으며 0.9mm 실탄들은 친구가 줬다고 진술했다.

또한 그는 권총과 실탄을 자기 형제에게 선물하려고 했다고 말했는데, 한편 에어 뉴질랜드는 탑승 전 이와 같은 사실을 고지하도록 하는데 그러나 그는 당시 이를 미리 알리지 않았었다.

현재 뉴질랜드 총기법에는 18세 이상이면 별다른 총기면허 없이도 모형 권총과 실탄을 취득할 수는 있지만, 그러나 이를 합법적이고 적절하게 또한 타당한 목적 하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다.

이는 모형 총기류를 마치 진짜인 것처럼 위장해 남을 위협하거나 강도 등의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또한 공공장소에서도 이를 함부로 들고 다녀도 안 되는데, 실제로 작년 2월에 조지 네하드 사이드(George Nehad Said)라는 사람이 말싸움 중 모형 권총으로 2발의 공포탄을 발사해 크라이스트처치 지방법원에 출두한 바 있다.

2017년에도 파머스턴 노스(Palmerston North)에서 브렌든 매튜 픽퍼드(Brendan Mathew Pickford)라는 강도가 개조된 모형 권총으로 데어리를 털었던 적이 있는데, 이런 이유로 현재 모형 총기류도 법에서는 총기로 분류된다.

이날 재판에서 담당 변호사는, 그가 청소년 시절에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기록 외에 다른 전과는 없고 권총도 형제에게 단순히 선물로 주려고 했다고 변호하면서 그가 사회봉사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담당 판사는, 만약 이 물건이 잘못 사용되면 걱정스러운 일이 생긴다면서 루아이티에게 총과 탄약을 파기하도록 하는 한편 60시간 사회봉사를 하도록 명령했다. (사진은 베레타 모형 권총과 탄약)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