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시대 나무 “CHCH 보타닉 가든에 심었다”

832

공룡시대에 번성했던 오래 된 수종의 나무들이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보타닉 가든에 심어졌다.

최근 공원 내의 방문자 센터 인근에 심어진 나무들은 ‘울레미 파인(wollemi pine)’이다.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 되고 휘귀한 이 나무들은 지난 1994년 9월 호주에서 국립공원 직원들에 의해 다시 발견되기 전까지는 지구상에서 멸종돼 화석으로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나무 중 하나인 카우리(Kauri) 나무와도 연관이 깊은 이 나무들은 호주 시드니에서 북서쪽으로 150km가량 떨어진 울레미 국립공원의 한 계곡에서 100여 그루가 자라는 것이 발견돼 세상에 나왔다.

이후 질병이나 서식지 파괴 등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일본과 미국, 영국의 스코틀랜드를 비롯한 전 세계 몇몇 곳에도 옮겨 심어졌다.

크라이스트처치에는 지난 2013년에 도시 건설 150주년을 기념해 한 그루가 공원 내 어린이 놀이터 인근에 뿌리를 내렸으며 현재는 철망으로 보호되고 있다(사진).

실제로 작년 호주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했던 당시 지역 소방관들이 불길이 울레미 숲까지 번지는 것을 필사적으로 막았다는 소식이 외신을 통해 전해지기도 했었다.

보타닉 가든에는 이번에 모두 6그루의 작은 묘목들이 심어졌으며, 공원 측은 이후에 개발될 곤드와나(Gondwana) 가든에도 이 나무들을 더 심을 예정이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