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수배된 지 하루 만에 붙잡힌 용의자

327

경찰이 ‘위험한 수배자(dangerous man)’라면서 차량과 함께 사진을 공개한 남성이 수배된 지 하루 만에 체포됐다.

노스랜드 경찰이 8월 24일(월) 사진을 공개한 수배자는 사이먼 밴 두인(Simon Van Duyn, 33)인데, 그는 수배 이틀 전인 22일(토) 오후 4시 45분경 카이코헤(Kaikohe)의 한 주유소에서 사람을 심하게 폭행했다.

그 결과 피해자는 신체 여러 곳에 심한 부상을 당하고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경찰은 수배 당시 범행이 모르는 사람을 대상으로 저지른 짓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었다.

또한 경찰은 그가 177cm 키에 중간 정도 체격이라면서 위험 인물이므로 절대로 접근하지 말고 즉시 111이나 Crimestoppers(0800 555 111)로 신고만 하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당시 현장에 있었던 혼다 승용차(등록번호 CBL878)가 사건 직후 카이코헤 남쪽의 망가카히아(Mangakahia) 로드를 통해 모에레와(Moerewa)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차량 사진도 함께 공개한 바 있다.

경찰이 차량과 용의자 사진을 공개한 뒤 하루도 안 지난 이튿날 곧바로 경찰은 두인이 체포됐다고 언론에 밝혔는데, 그러나 체포된 과정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