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추적 헬기 “하루 평균 16건의 사건에 투입”

817

현재 경찰에서 운용 중인 추적용 헬리콥터가 하루 평균 16건 이상의 사건 현장에 동원되고 있다. 이와 같은 사실은 최근 정보공개법에 따라 언론에 공개됐는데, 자료를 보면 현재 오클랜드에서 운영하는 3대의 이글 헬리콥터가 지난 2018/19회계년도에 모두 6053건의 사건과 연관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기간 동안 연간 총 3300시간의 비행시간을 기록해 매일 평균 9시간씩 비행에 나섰으며 헬기 운영에 들어간 비용은 총 760만달러로 비행 한 시간 당 2313달러였다.
경찰의 한 고위 관계자는, 항공 정찰과 감시가 일선에서 근무하는 경찰관들에게 안전에 필수적인 간격을 유지해주고 또한 넓은 감시망을 제공해주는 등 사건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은 분명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지난 2월에서 3월 20일에 걸치는 5주 동안에는 오클랜드에서 한 대의 이글 헬리콥터가 크라이스트처치로 파견돼 시범적으로 운영되기도 했다. 캔터베리 경찰청 관계자는 당시 시범 운영을 통해 모두 305건의 사건을 처리했으며 용의자 210명을 체포할 수 있었다면서 일선 경찰관들의 업무에 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약 80건의 헬기 소음 민원도 함께 제기된 바 있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