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로 돌아갔던 NZ “주말에는 다시 봄 날씨로…”

1025

지난 주말부터 강한 바람과 함께 일부 지역에서 폭설이 내리고 기온까지 영하권으로 뚝 떨어지면서 전국이 다시 겨울로 돌아간 듯한 모습이 연출됐다.

9월 30일(수) 아침에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아침 6시에 최저기온이 영하 4.8C까지 내려가는 등 한겨울 날씨를 보였으며, 이보다 남쪽의 애시버튼(Ashburton)과 티마루(Timaru)도 각각 영하 3.9C와 3.2C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 마운트 쿡 역시 영하 5.3C를 기록했는데, 기상 관계자는 캔터베리의 추운 날씨는 남부에 많은 눈이 내린 데다가 고기압으로 구름이 적어져 대지가 냉각되고, 또한 강하게 불던 바람도 수그러지면서 공기 움직임이 멈추는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인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주초부터 남섬의 남부와 북부에서는 해수면에 인접한 지대까지 많은 눈이 내렸으며, 남부에서는 폭설로 도로들이 막히고 퀸스타운 공항이 한때 폐쇄되는 등 혼란이 발생한 가운데 이 지역에서 선거 운동에 나섰던 재신다 아던 총리도 일정을 변경해야만 했다.

오클랜드에서도 강풍으로 29일 낮에 하버 브리지가 여러 시간 동안 통제돼 심각한 교통정체가 빚어졌으며, 남북섬을 잇는 페리 운항도 중단됐고 웰링턴 등 많은 지역에서 정전 사고도 잇달아 발생했다.

또한 오타고 등 남부 지역의 목장들을 중심으로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새끼 양 등 가축들이 죽는 피해도 여러 곳에서 발생했지만 아직까지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는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다.

이와 같은 날씨는 9월 30일 오전에 강풍과 폭설주의보들이 해제되고 이날 낮부터는 차츰 날씨가 풀리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한낮 최고기온이 10C 이상으로 오르고, 또한 이번 주말로 다가가면서 전국 대부분의 최고기온이 20C로 회복되는 등 다시 봄 날씨로 돌아갈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보했다.

그러나 웰링턴 남부 해안에서는 30일 아침에 높이 3.5~4m의 풍랑경보가 내려진 상태이며 일부 지역에서는 소나기가 내리는 등 여전히 궂은 날씨가 조금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코리아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