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 포플러, 해글리 벚나무 “후손들 위해 가꾸고 지킨다”

21

크라이스트처치 시내를 흐르는 에이본(Avon) 강변을 따라 늘어선 포플라 나무들 중 일부를 베어낸다.  
최근 크라이스트처치 시청에서 나무들의 상태를 상세히 조사한 결과 2그루가 밑둥부터 썩었으며 아직 상태가 그리 심하지는 않지만 점점 더 악화돼 결국 자를 수밖에 없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심 남쪽의 마드라스(Madras)와 맨체스터(Manchester) 스트리트 사이의 에이본 강변을 따라 펼쳐지는 포플라 나무들은 지난 1920년대 심어진 것으로 바로 옆에는 ‘마가렛 마히(Margaret Mahy)’ 어린이 놀이터가 있다.
각각의 높이만도 수십m씩에 달하는 거대한 포플라 나무들은 여름이면 무성한 잎들로 놀이터를 찾는 이들과 인근을 지나가는 주민들에게 시원한 정경을 보여주던 시내 명소 중 한곳이었다. 
시청에서는 후손들에게도 이러한 모습이 잘 보존돼 물려질 수 있도록 베어낸 자리에 새로운 포플라 나무들을 식재해 기존의 정경을 유지시키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시청 관계자는, 매년 봄이면 화사한 꽃망울을 터트려 겨울이 지나갔음을 보여주는 노스 해글리 공원 북쪽의 하퍼(Harper) 애비뉴를 따라 늘어선 벚나무(cherry tree)도 일부를 자르게 됐다고 전했다. 
봄이면 수많은 주민들이 벚꽃 나들이를 즐기는 이곳 역시 수명이 다한 벚나무들이 있어 이번에 모두 5그루를 베어낼 예정이다.  
또한 시청에서는 이들 5그루 외에 빈 공간에 추가로 10그루를 더 심는 등 금년에 모두 15그루의 새 벚나무들을 이곳에 심는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코리아리뷰]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